민주당 출신 연수구의회 전직 의장 양심선언 “민주당이 박찬대 의원 채용비리 묵인하면 직접 고발하겠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출신 前 인천 연수구의회 의장 김성해 씨가 박찬대 민주당 의원(인천 연수구갑)의 보좌진 채용비리와 측근의 죽음에 대한 양심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해 전 의장 측 제공>

민주당 박찬대 의원에 대한 보좌진 채용비리와 한 청년의 죽음을 두고 진실 공방과 정치적 논란이 야기되고 있다.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출신 前 인천 연수구의회 의장 김성해 씨가 박찬대 민주당 의원(인천 연수구갑)의 보좌진 채용비리와 측근의 죽음에 대한 양심선언에 나섰다.

김 前 의장은 양심선언 기자회견에서 “박찬대 의원 측근이었던 한 청년의 억울한 죽음과 권력을 활용해 부정을 저지른 정치인의 만행을 폭로하기 위해서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김성해 前 의장은 “과거 나는 박찬대 민주당 의원의 보좌관을 역임하는 등 민주당 인천 연수구갑 핵심 당직자로 일했었다”면서 “이 과정에서 박찬대 의원이 지역 운수업체 업자로부터 보좌진 채용을 빌미로 금품을 수수하는 등 매관매직 행위를 했다”고 폭로했다.

또 김 前 의장은 “박찬대 의원이 자신의 최측근인 상황실장이 선거법 위반으로 감옥에 가자 지역 운수업체 대표를 시켜 수감 된 측근의 부인에게 고급 오피스텔과 각종 생활비를 제공했다”고도 했다. 

김성해 前 의장이 밝힌 내용에 따르면 박찬대 의원은 지역 사무실 운영비와 선거차량 임대 및 수리비 등의 명목으로 지역 운수업체 대표로부터 1억 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받았고, 그 댓가로 운수업체 대표를 자신의 보좌관(4급 상당 별정직 공무원)으로 채용했다. 또 선거법 위반으로 감옥에 간 자신의 측근과 그의 아내를 보좌관(4급 상당 별정직 공무원)과 비서관(5급 상당 별정직 공무원)으로 채용하기도 했다. 

한편 2023년 기준 4급 보좌관 연봉은 8,700만 원, 5급 비서관의 연봉은 7,800만 원에 달한다.

또한 김 前 의장은 “박찬대 의원이 부정한 방식으로 이루어진 금전거래 내용에 대해 전부 알고 있으면서도 버젓이 측근들을 보좌진으로 부정채용했다”고 덧붙였다.

김성해 前 의장은 박찬대 의원의 돈 심부름과 선거업무를 지원하던 한 청년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해서도 추가 폭로했다.

김 前 의장은 “앞서 언급된 운수업체 사내이사와 민주당 연수구갑 청년위원장을 역임한 임모 씨가 민주당 지역사무소 지원을 위해 기획사를 운영하고, 각종 돈 심부름을 하면서 1억 5천만 원 상당의 채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임모 씨가 박찬대 의원에게 1억 5천만 원 상당의 채무 변제를 요구하였으나 박 의원이 개인 채무라는 이유를 들어 5천만 원만 상환하겠다고 하면서 불화가 생겨났다”고 설명했다.

또 “결국 임모 씨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고통을 받다 세상을 떠났다”면서 “지역에서는 임모 씨가 스스로 삶을 포기했다는 이야기가 돌았다”고 주장했다. 

김성해 前 의장은 “지역 운수업체와 짜고 보좌진 자리를 매관매직하고, 자신을 돕던 청년위원장을 돈 문제로 죽음으로까지 이르게 한 박찬대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민주당이 박찬대 후보에 대한 공천을 취소하지 않는다면 자신이 직접 박찬대 의원을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