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시장, 영남권 중진들의 수도권 험지 차출론에 비판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홍준표 대구시장SNS>

 

 홍준표 대구시장은 국민의힘 내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영남권 중진들의 수도권 험지 차출론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다. 홍 시장은 1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하태경 의원이 부산 지역구(해운대갑)에서 서울 출마를 선언한 후, 대구경북, 부울경 지역구의 몇몇 중진들에게도 수도권 험지 출마를 요구해야 한다는 내부 반응과 관련해 "영남권 중진 수도권 차출론은 전혀 실현 가능성 없는 정치 모델"이라고 지적했다.

 

 그 이유로 "영남권 중진들이 수도권으로 지역구를 옮겨도 당선될 만한 인물이 없다"라는 점을 강조했다. 다시 말해, 영남권 출신 중진들이 갑자기 수도권 험지로 이동하더라도, 그 선거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나갈 능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언급한 것이다.

 

 홍 시장은 "황교안 대표시절 김형오 공관 위원장이 일부 실험을 해봤지만 모두 실패했다", 영남권 중진들이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하면 그 선거를 처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지적했다.

 

 또한 "그런 물갈이 공천을 하기 위해서는 우선 지도부부터 솔선수범해야 가능할 것"이라며, 지도부의 영남권 의원들이 먼저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한 뒤 다른 의원들에게 권고하거나 권하지 않거나 할 수 있도록 주문했다.

 

 

 

 홍 시장은 "아직 시간이 있다"고 말하며 "선거는 과학적으로 접근하고 요행만을 바라는 전략은 실패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더 나아가, 솔선수범적으로 후보를 뽑아 내편만을 공천하는 전통적인 방식을 탈피하고, 지도급 중진들이 험지로 가거나 불출마하는 등의 행동을 취할 때에만 승리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여당 지도부에 압박을 가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