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신임 최고위원 김예지, 사회적 약자 관심 당부 받아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김예지 국민의힘 신임 최고위원SNS>

 

 국민의힘 신임 최고위원 김예지는 17, 당 대표인 김기현이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관심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김 대표의 메시지를 설명하며, "우리 당에서 소외된 분들과 사회적 약자들을 어떻게 도울 수 있는지, 그동안 의정활동을 통해 실천해왔던 부분에 대해 알려줄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또한 "김 대표가 직접 목소리를 내준다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이전 대표 이준석의 발언에 대해서는 "제안을 거절한 사람들이 모두 제게로 돌아온 것은 필요성을 느끼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으며, "내가 맡은 역할과 목표가 있다. 원내 활동을 당과 정부 간의 연결 역할로 끌어들이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어떤 순서가 먼저인지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현재 상황이 어려움을 인정하며, "이 임무를 받아들이는 것은 책임과 부담이 따른다. 국가의 쇄신과 재구성에 참여하면서 그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사회적 약자를 등한시하지 않았다면서도, 몇 가지 발전과 예산 증액이 이루어지면서 그런 부분이 조금 애매했다고 지적하며, "임명된 이유 중 하나가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 개선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통령실 간의 의견 충돌에 대한 질문에 대해 김 최고위원은 "대표도 아니기 때문에 조율의 기회는 없겠지만, 궁극적으로 국가와 국민의 발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 불협화음이 날 일은 없을 것이라고 희망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저부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