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이준석 전 대표 제명 요청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안철수 의원SNS>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준석 전 대표를 즉각 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보다 더 우리 당을 비난하고 비아냥거리며 내부의 분란을 조장하면서, 우리 당이 선거에서 몇 퍼센트 질 거라고 잘난체하고 다니는 나쁜 사람들을 내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전 대표를 겨냥해 윤석열 대통령을 자기의 힘으로 만들었다는 독선에 빠져 갈등을 빚다 징계를 당하고도, 방송 출연을 통해 당을 비아냥거리고 조롱하며 내부 총질만 일삼는 오만의 극치를 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박근혜 정부의 은덕을 입고 어린 나이에 정치에 입문해 당 쇄신을 위해 치켜세우고 대접해 줬더니 오만방자함이 극에 달했다언제까지 이 응석받이가 당에 분탕질하는 것을 내버려 두시겠는가. 지켜보고 계실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얼마나 마음 아파하시겠나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 전 대표가 지난 강서구청장 보선 유세 현장에서 자신이 욕설한 부분을 악의적으로 편집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강서구청장 선거 이틀 전날 밤 유세 때, 타당 지지자로 보이는 시민이 저에게 한 욕설을 유머로 승화해 웃어넘긴 일이 있었다이준석은 시민이 저에게 욕설한 부분은 쏙 빼고, 제가 진교훈 후보에게 막말을 해서 선거패배에 큰 책임이 있다는 식으로, 아침 방송에서 가짜뉴스를 퍼트렸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기자회견 후 이어진 백브리핑에서 이 전 대표와의 공방이 당에 해가 된다는 지적도 있는데 이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제 목적은 총선에서 우리가 이기는 것이라며 총선에서 이기기 위해서 할 일을 말씀드렸을 뿐이라고 답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