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애민의 정치’ 강조: 보궐선거 패배 후 생활 정치로 복귀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오세훈 시장SNS>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패한 뒤, 정치투쟁에서 벗어나 약자를 보듬고 생활을 챙기는 '애민의 정치로 복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보궐선거 패배 후 백가쟁명식의 해법이 등장하고 있다""사람을 바꾸는 것으로는 분위기 전환 이상의 효과를 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천시(天時), 지리(地利), 인화(人和) 중 인화가 으뜸이라 했는데, 그 인화를 무너뜨린 정치가 무엇을 도모할 수 있겠느냐며 "매미가 허물을 벗듯 탈피의 자세로 준엄한 국민 앞에 겸손하게 민생 최우선의 자세를 보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보선 패배 이후 '지도부 책임론수도권 위기론등에 휩싸이며 임명직 당직자를 교체하는 등 혁신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오 시장은 김기현 대표 체제를 유지하면서 당 쇄신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은 상태dl다.

 

 지난 12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도 "국민의힘 소속 단체장으로서 참담하고, 안타깝기 그지없다""(유권자들의) 마음이 왜 떠났을까. 이것을 당에서 심각하게 생각하고 대안을 마련해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여가 됐든, 야가 됐든 국민의 아픔과 어려움을 보듬는 모드로 전환하는 쪽이 내년 총선에 유리할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