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남국 의원 가상자산 의혹 수사…영장 재청구 준비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거액 가상자산 보유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압수수색 영장 재청구를 준비하고 있다.

 

 검찰은 김 의원이 가상자산 발행사나 거래소로부터 무상으로 받은 신규 코인에 대가성이 있거나, 미공개 내부정보를 활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적극적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말부터 김 의원의 가상자산 거래 내역을 확인하기 위해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자료를 받아 분석하고 있다.

 

 그러나 김 의원의 가상자산 전자지갑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은 법원에서 두 차례 기각됐다.

 

 법원은 단순히 거액의 가상자산을 보유했다는 사실만으로는 범죄 혐의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검찰은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새로운 사실관계가 드러나면서 영장 재청구를 준비하고 있다.

 

 검찰은 정치자금법 위반과 조세포탈, 범죄수익 은닉 등 외에도 뇌물죄 등을 적용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김 의원의 가상자산 거래와 관련된 구체적인 자금 흐름을 확인하지 못한 상태서 그의 해명을 곧이곧대로 믿을 수는 없다""압수수색 영장을 재청구할지도 현재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2016년부터 가상자산에 투자하면서 최대 60억 원가량의 코인을 보유했다고 밝혔다.

 

 그 중에서도 게임회사 위메이드가 발행한 코인 위믹스를 80만 개나 샀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LG디스플레이 주식 매도금으로 투자했다고 해명했지만, 그의 투자금 출처와 수익률, 이해충돌 여부 등에 대한 의혹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

 

 

 

 특히 김 의원이 가상자산을 보유하면서 게임 관련 코인에 유리한 법안들을 발의하거나 P2E 게임 규제 완화 관련 토론회를 연 것을 두고 업계의 입법 로비를 받았거나, 신규 코인을 무상으로 주는 방식인 '에어드롭으로 코인을 받았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