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변호사, 김종인 전 비대위 옹호하는 금태섭 전 의원 비판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전원책 평론가SNS>

 

 전원책 변호사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잘못된 길로 끌고 가고 있다며 강력 비판했다.

 

 전 변호사는 8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금태섭 전 의원이 추석전 창당을 목표로 하고 있는 '3지대 신당에 대해 "신당 창당관 관련된 한 분 때문에 100% 망한다"고 단언했다.

 

 그 한분이 바로 "김종인 선생이다""이분은 민주당에서 총선을 관장하다가 국민의힘에서 와서 또 하는 등 왔다갔다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드디어 이번에는 금태섭 전 의원에게 자기가 힘이 되어주겠다(고 했다)""김종인 선생이 들으면 굉장히 섭섭하겠지만 이제 제발 좀 물러나서 조용히 있어달라"고 했다.

 

 전 변호사는 "어떻게 정당을 만들려고 할 때마다 끼어들려 하고. 대통령 후보가 나오면 늘 킹메이커가 되려 하고, 그렇게 해서 혼란만 더 가중시켰다""왜 또 이번에 금태섭 전 의원같이 깨끗한 사람에게 때 묻히려 하느냐"고 금 전 의원에게 헛된 바람을 집어넣지 말고 물러나라고 주문했다.

 

 그동안 전 변호사는 "김종인 박사가 새누리당 비대위원 시절에 원래 보수의 색깔인 파란 색깔을 없애버리고 빨간색으로 갈아입혔다. 그때부터 보수의 비극이 시작됐다. 보수당에서 '보수를 빼버려 잡탕당이 됐다"며 김 전 위원장과 각을 세워왔다.

 

 

 

 전 변호사는 김 전 위원장의 대선 출마를 예언한 적도 있다. 지난 2JTBC '썰전에서 "김종인 선생은 대선 출마를 하는지 안 하는지 두고봐라. 그분은 대선 출마를 안 할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