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송영길 전 대표, 검찰에 자진 출석하나 거부당해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중앙지검에 자진 출두.

-검찰은 송 전 대표를 조사하지 않고 로비에서 돌려보내.

 

 

-검찰은 송 전 대표가 유독 방어권을 강조하는 만큼 증거인멸 가능성 .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대표SNS>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사건과 관련한 피의자 신분으로 2일 서울중앙지검에 자진 출두했다. 그러나 검찰은 송 전 대표를 조사하지 않고 로비에서 돌려보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중앙지검 1층 로비에 도착해 “일단 들어가보겠다”며 검찰청 직원에게 검사 조사실 출입증 교부를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 그는 “수사팀 검사를 만나겠다. 전화 통화라도 하겠다”고 말했지만 직원은 “연락이 안 된다”고 했다.

 이에 따라 송 전 대표는 중앙지검 1층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문을 읽었다. 송 전 대표는 “검찰은 제 주위 사람들을 괴롭히지 말고 저 송영길을 구속시켜주기를 바란다”며 “귀국한지 1주일이 지났지만 검찰은 저를 소환하지 않고 저의 주변 사람들을 괴롭히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생털이, 먼지털이식 별건 수사로 주변 사람들을 괴롭히고 인격 살인을 하는 잔인한 검찰 수사 행태는 반복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