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전 대표 보좌관, 돈봉투 의혹 부인…검찰 소환 조사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대표SNS>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의 전직 보좌관이 지난 2021년 전당대회 당시 돈봉투를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3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김영철 부장검사)는 송영길 전 대표의 보좌관이었던 박모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박씨는 조사실에 들어가기 전 취재진과 만나 돈봉투를 만들었다는 의혹이나 송 전 대표에게 보고했다는 등의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돈봉투를 본 적도 없다는 것이냐"는 물음에 "당연하다"고 답한 박씨는 외곽조직인 ‘평화와 먹고 사는 문제 연구소’(먹사연)와 송 전 대표 사이를 연결하는 역할을 했는지, 먹사연에서 활동했는지 등을 묻는 말에도 모두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다만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감사와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과의 관계를 묻자 "검찰이 잘 알 것"이라면서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 말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박씨가 2021년 전당대회를 전후한 시기 총 7천만 원의 돈이 송 전 대표 캠프 측에서 국회의원·대의원으로 흘러가는 데 '전달책’으로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2021년 4월 27∼28일 강래구 회장이 마련한 총 6천만 원이 300만 원 돈봉투 20개로 나뉘어 윤관석 의원에게 전해지는 과정에 박씨가 관여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윤 의원이 이렇게 받은 돈봉투를 민주당 의원 수십 명에게 전달됐다고 의심하고 있으며, 박씨가 이정근 전 부총장에게 돈을 건네준 정황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박씨와 함께 송 전 대표의 경선캠프에서 전남 지역 본부장으로 활동했던 서모씨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