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북한 7차 핵실험 다가오는 현실일것"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권영세 통일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국제적 위협으로 부를만한 수준까지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22일 보도된 일본 아사히신문과 인터뷰에서 북한이 미중 대립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국제정세 변화에 편승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단거리는 어느 정도 갖추게 됐지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대기권 재진입이 가능한지와 다탄두를 탑재할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 회의적인 전문가도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만 "이 상태에서도 북한의 군사력은 국제사회에 위협이 되기에는 충분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권 장관은 이미 준비를 마친 것으로 분석되는 북한의 7차 핵실험 시기에 대해서는 "예상하기 어렵지만 반드시 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활발히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내부 결속과 체제 유지를 위한 측면이 강한 것 아니냐"고 분석했다.

권 장관은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 "강대강인 것만은 아니다. 인도적 협력과 지원은 언제나 노력하겠다고 되풀이해 말해 왔다"며 "하지만 북한의 반응이 없어 대화가 차단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북한의 최근 식량난과 관련해서는 "식량난이 만성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체제에 위협이 될 정도의 상황은 아니다"라며 "다만 식량 부족이 계속돼 임계점에 이를 가능성이 있으며 그러면 북한도 노선을 변경할 수밖에 없지 않겠냐"고 내다봤다.

권 장관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서는 "한일이 협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일본 외무성의 각료급 초청 프로그램에 따라 이날부터 25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해 납북자 등 양국 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