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첫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방문…“공적자금 투입해 지원 늘려야”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취임 후 첫 민생 행보의 일환으로 서민 금융 현장을 찾아 저소득·저신용 취약계층에 대한 공적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미국 실리콘밸은행(SVB) 파산 사태로 금융시스템 불안정성 우려가 높아진 상황에서 금융 취약계층을 챙기며 민생 살리기 행보에 본격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김 대표는 21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중앙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재연 서민금융진흥원장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최근 고금리·고물가·고환율 문제가 복합적으로 민생경제를 어렵게 하면서 서민들이 가장 큰 충격을 받고 있다”며 “재정 당국과 중앙정부가 적극 나서 서민금융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공공 자금을 투입해 금융 취약계층에 대한 서민 금융상품을 늘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금융 취약계층이 불법 사채시장으로 몰려 20%가 넘는 고율의 이자를 내면서 빚의 늪에 빠지는 악순환이 되풀이 되고 있다”며 “서민 정책자금으로 서민 금융 상품을 재점검하고 지원 대상과 규모를 늘리는 방안도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 파산으로 신용회복 절차를 밟는 취약계층에 대해선 “금융과 복지, 고용이 통합된 종합상담 지원 프로그램을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간 사인 윤한홍 의원도 이날 참석해 서민금융 상품의 금리 인하를 요구하기도 했다. 윤 의원은 “햇살론이나 최저신용자 특례보증이나 긴급생계비 대출 등 서민을 위한 금융정책들이 있지만, 소액생계비 대출 받을 경우 금리가 15.9%로 적용되고 있다”며 “좀 더 파격적, 적극적으로 서민을 챙기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