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전 대통령 '이재명 외 대안 無' 발언 사실이다" 박지원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SNS>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중심으로 단합해야"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는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의 주장을 두고 실제 그런 말을 했는지 논란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상민 민주당 의원은 지난 17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문 전 대통령이 과도하게 말씀하신 거고, 전달한 분도 잘못 전달한 것"이라면서 "(문 전 대통령이) 그 이야기를 설사 했어도 대외적으로 얘기할 성질이 아닌데, 전직 대통령의 말을 막 옮기면 되냐"고 지적했습니다.

같은 당 박용진 의원도 오늘(20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문 전 대통령이 이 대표와 관련된 언급은 없었다"면서 "전직 대통령의 격려와 조언 정도로 듣고 말아야지 그걸 가지고 당 내 갈등의 소재로 소환시켜서 이리 해석하고 저리 해석하는 것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리고 해당 발언을 전한 당사자 박 전 원장은 "문 전 대통령이 발언한 것은 사실"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 전 원장은 오늘 KBC '여의도초대석'에 출연해 "제가 모처럼 양산에 가서 밖에서 한 20분 대기를 하다가 (사저 안에서) 1시간 15분을 문 전 대통령과 둘이 얘기를 했다"면서 "문 전 대통령이 '대안이 없다'고 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