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화성-17형' 동해 발사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노동신문>
17일 노동당 선전매체 노동신문은 어제 북한이 16일 발사한 장거리탄도미사일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7형'(화성-17형)이라며 김정은이 딸 김주애와 함께 발사를 지켜본 뒤 한·미에 대한 '강력한 경고' 차원이라면서 "그 어떤 무력충돌과 전쟁에도 임할 수 있도록 전략무력의 신속대응태세를 엄격히 유지하라"는 언급을 보도했다.

김정은은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 답할 것'이라는 자신들의 기조를 재강조했다.

그는 발사 성공을 확인 후 "더더욱 고도화되고 있는 우리의 핵전략무력의 가동 체계들에 대한 확신과 담보를 다시 한번 뚜렷이 입증했다"라며 "누구도 되돌릴 수 없는 핵전쟁억제력 강화로써 적들에게 두려움을 주고 실제 전쟁을 억제하며 인민들의 평화적인 삶과 사회주의건설 투쟁을 믿음직하게 담보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훈련에는 당 중앙위 주요 간부들과 미사일 총국의 지휘관들이 동행했다. 신문은 김정은의 딸 김주애의 뒷모습을 공개했으나 별도로 지칭하지는 않았다.

이날 신문은 "공화국을 상대로 광란적으로 감행되고 있는 미국과 남조선 괴뢰 역도들의 도발적이며 침략적인 대규모 전쟁연습 소동으로 인해 조선반도(한반도)에 가장 불안정한 안전환경이 조성되고 있는 엄중한 형세라며 이번 발사 훈련이 한·미 연합연습에 대한 대응임을 분명히 했다.

신문은 이번 발사 훈련을 통해 주변국가들의 안전에 "그 어떤 부정적 영향도 끼치지 않았다"면서 평양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서 발사한 화성-17형이 고도 6045㎞, 사거리 1000.2㎞를 기록하면서 비행시간은 4151초(1시간9분)였다며 우리 합동참모본부가 파악한 것과 거의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