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비리’ 손자 폭로전…이순자 전두환 대통령 영부인 발언 주목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전우원씨 SNS>
 

고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의 비자금 등 범죄 의혹을 소셜미디어로 고발한 손자 전우원씨가 폭로전을 이어가겠다고 예고했다. 전씨는 폭로 이후 할머니 이순자씨의 회유 시도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에 거주 중인 전씨는 15일(현지시간) “할머니(이순자씨)가 연락해 ‘돌아와라 제발, 니 할미 품으로’라고 했다. ‘할미가 얼마나 살지 모른다’라고도 했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전씨는 이러한 할머니의 회유에도 “답을 하지 않았다. 소름이 끼쳤다”고 거부감을 드러냈다. 지난해 말 그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해 열흘간 입원했을 때에도 “안부 문자 하나 없었던 사람들”이었다는 것이다.

특히 SNS 폭로 초기인 지난 13일 미국에 체류 중인 친형의 신고로 경찰관 10여명이 출동, ‘정신병원에 가야 하는 게 아니냐’고 물었다고 전씨는 전했다.

 

앞서 전씨는 연희동 자택 내 스크린 골프시설에서 스윙하는 이씨의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전씨는 “할머니가 맞다”며 “몇 년 전 찍은 사진”이라고 말했다.

전씨는 일가 비리 의혹에 폭로를 이어갔다. 그는 “저 하나한테만 몇십억원의 자산이 흘러들어왔다. 다른 가족들은 무조건 더 많다고 보면 된다”며 “(전 전 대통령의 장남인) 전재국씨가 바지사장을 내세워 운영하는 회사만 제가 아는 게 몇백억원 규모”라면서 시공사, 허브빌리지, 나스미디어 등을 언급했다.

또 3남인 전재만씨의 와이너리 사업에 대해선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에 가서 땅값을 확인해보라. 게다가 와이너리는 대규모 최첨단 시설이 필요해 돈이 넘쳐나는 자가 아니고서는 쉽게 들어갈 수 있는 분야가 절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나파밸리는 고급 와인 산지로 꼽힌다.

 

정리하면 전재국씨는 미디어, 전재용씨는 부동산, 전재만씨는 와이너리 등 “말도 안 되게 돈이 많이 필요한 사업들만 골라서 진출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전씨는 부연했다.

다만 “지금은 빼앗기거나 서명을 해서 (새어머니인 탤런트) 박상아씨에게 양도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전씨는 아버지 전재용씨가 박씨와 바람을 피우는 바람에 자신의 어머니가 무척 힘들어했고 결국 암까지 걸렸다고 주장했다. 전씨는 “제가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는 10년 가까이 ‘해외에서 일을 하고 있다’는 거짓말을 하면서 박상아씨와 바람을 피웠고 유흥업소에서 이 여자 저 여자들을 만나고 다니며 외도를 했다”고 말했다.

전씨는 전재용씨 두 번째 부인과 낳은 두 명의 아들 중 차남이다. 재용씨는 이후 박씨와 세 번째 결혼을 통해 두 명의 딸을 두고 있다.

 

전씨는 가족들의 비리를 폭로하기로 결심한 계기에 대해 “자라면서부터 저희 가족이 수치라는 걸 많은 사람에게서 배워서 알고 있었다”면서 “저도 상처받았기 때문에 그걸 인정하지 않았지만, 주변에서 좋은 사람을 많이 만나고 봉사활동을 통해 아이들의 순수함을 배우면서 모든 걸 내려놓고 받아들이기로 했다. 죄는 죄라고 받아들이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씨의 자택은 뉴욕시 퀸스 롱아일랜드시티의 71층짜리 최신 고급 아파트 빌딩에 위치해 있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최근 뉴욕의 회계법인을 그만뒀다는 전씨는 “엄마를 닮아 돈을 아껴 쓰는 걸 좋아한다. 그래서 지금까지 모아놓은 돈으로 생활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