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새 대표에 김기현…"하나로 똘똘 뭉쳐 총선압승"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모바일·ARS투표 합산결과 52.9% 득표…安 23%, 千 15%, 黃 9%
최고위원에 김재원·김병민·조수진·태영호, 청년최고위원 장예찬

                        <출처: 국민의힘>

 

 국민의힘 새 당 대표에 4선 의원인 김기현(64) 후보가 당선됐다.


김 후보는 8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52.93%를 득표, 4명의 후보 중 과반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발표된 득표율은 4∼5일 모바일 투표와 6∼7일 ARS 투표를 합산한 결과다.

안철수 후보는 23.37%, 천하람 후보는 14.98%, 황교안 후보는 8.72%의 득표율을 각각 기록했다.

김 신임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우리는 오직 하나의 목표를 향해 달려가야 한다"며 "그 목표는 첫째도 민생이고, 둘째도 민생이고 그리고 셋째도 오로지 민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당원 동지 여러분과 한몸이 돼서 민생을 살려내 내년 총선 승리를 반드시 이끌어내겠다"며 "하나로 똘똘 뭉쳐 내년 총선 압승을 이루자"고 말했다.

김 대표와 함께 지도부를 구성할 최고위원은 김재원(17.55%)·김병민(16.10%)·조수진(13.18%)·태영호(13.11%) 후보, 청년최고위원은 장예찬(55.16%) 후보가 선출됐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선거 투표율은 역대 최고인 55.10%(83만7천236명 중 46만1천313명)를 기록했다.

 

적잖은 경선 후유증이 예상되는 만큼 그가 내세웠던 ‘연포탕’(연대·포용·탕평) 기조는 앞으로 숙제로 남게 됐다. 또 내년 총선 공천 과정에서 나오는 잡음을 최소화하고, 현 여소야대 국면을 해소하는 것도 김 신임 당대표의 최우선 과제로 꼽힌다. 

 

또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과 대통령 지지율을 끌어올려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당장 이번 전당대회 과정에서 불거진 갈등을 극복하는 것이 급선무다.


더불어민주당과의 맞대결도 녹록지 않은 과제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