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나경원 당협위원장 지역구사무실 방문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동작을 당원간담회 참석…나경원 동지애 강조

 ‘김나(김기현·나경원)연대’를 구축



                                <나경원 전 원내대표 SNS >


김 후보는 이날 나 전 의원의 서울 동작을 당원협의회 합동사무소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 참석해 "나 전 대표는 내년은 말할 것도 없이 앞으로 우리 당을 이끌어갈 가장 큰 지도자"라고 말했다.

김 후보의 이번 동작을 당협 방문은 앞서 나 전 의원이 김 후보의 요청으로 지난달 28일 대구 일정을 동행한 데 대한 화답 차원에서 마련됐다. 김 후보는 당원 인사에 앞서 나 전 의원 측이 준비한 찹쌀떡을 함께 먹으며 연대를 강조했다.

김 후보는 "당협, 지구당 방문은 오늘 이 일정이 마지막이다. 마지막을 어디서 할 것인가 생각했는데, 나 전 의원과 손잡고 피날레를 해야 한다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김 후보는 "나 전 의원이야말로 우리 당 뿌리"라며 "저와 같이 17대 국회에 들어올 때부터 한결같이 20년 세월 동안 온갖 풍상을 다 겪으며 당이 그야말로 나락으로 떨어졌을 때도 지키겠다는 의지로 숨지 않고 최일선에서 앞장섰다"고 치켜세웠다.

 

나 전 대표도 이날 “여기 오신 마음은 똑같다고 생각한다”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총선 승리를 위해 이번 전당대회에서 좋은 지도부를 만들어야 한다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나 전 대표 “김 후보님께서 우리 당협을 방문하시겠다 해서 즐거운 마음으로 오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 후보는 이날 나 전 의원의 서울 동작을 당원협의회 합동사무소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 참석해 "나 전 대표는 내년은 말할 것도 없이 앞으로 우리 당을 이끌어갈 가장 큰 지도자"라고 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